1 / 1

한과의 유래

우리나라에서는 전통적으로 과자를 과정류라고 하여 외래 과자와 구별했다. 유밀과와 다식, 정과, 과편, 숙실과, 엿강정 등을 통틀어 한과류라고 한다.

과정류란 곡물에 꿀을 섞어서 만드는 것으로 과란 말은 삼국유사 가락국기에 수로왕조 제수로서 과라는 것이 나온다. 제수로 쓰는 과는 본래 자연의 과일인데, 과일이 없는 계절에는 곡분으로 과일의 형태를 만들고, 여기에 과수의 가지를 꽂아서 제수로 삼았다로 한다.

과정류는 농경문화의 진정에 따른 곡물 산출의 증과와 숭불사조에서 오는 육식의 기피사조를 배경으로 신라, 고려시대에 특히 고도로 개발된 제례, 혼례, 연회등에 필수적으로 오르는 음식이다. 삼국시대부터 기름과 꿀을 사용했으나, 이 재료들을 응용하여 과정류가 만들어진 것은, 삼국 통일시대 이후로 보인다. 과정류가 차에 곁들이는 음식으로 만들어지고 음다풍속이 성행된것은, 통일신라시대에 불교가 융성했기 때문이다. 숭불사조가 고조되었던 통일신라에서 음다풍속과 육식 절제풍습이 존중됨에 따라 채식 음식과 곡류를 재료로 한 과정류가 발달했으리라는 것은 쉽게 추측할 수 있는 일이다. 이 시대의 후기에 다과상, 진다례, 다정모임 등의 의식이 형성되는데, 이에 따라 과정류도 급진적 발달을 보였을 것으로 생각된다.

또, 신문왕 3년(683) 왕비를 맞이할 때 납폐품목으로 쌀, 술, 장, 꿀, 기름, 메주 등이 있었는데 과정류에 필요한 재료가 있었으므로 과정류를 만들었다고 추정할 수 있으나 문헌의 기록은 고려시대부터이다. [고려사] 형법금려에 의하면 명종 22년(1192)에는 유밀과의 사용을 금지하고 유밀과 대신에 나무열매를 쓰라고 하였다. 공민왕 2년(1353)에는 유밀과의 사용금지령까지 내렸다고 한다. 고려시대 또한 불교를 호국신앙으로 삼아 살생을 금했던 만큼, 육식이 절제됨에 따라 차를 마시는 풍속과 함께 과정류가 한층 더 서행하게 되었다. 과정류 중에서 특히 유밀과가 발달되어, 불교행사인 연등회, 팔관회 등 크고 작은 행사에 반드시 고임상으로 쌓아 올려졌다.


조선시대에 이르면 과정류는 임금이 받는 어상을 비롯하여, 한 개인의 통과의례를 위한 상차림에
대표하는 음식으로 등장하게 된다. 한편 과정류 중 강정은 민가에서도 유행하여 주로
정월 초하룻날 많이 해 먹었는데, 민가에서는 강정을 튀길때
떡이 부풀어 오르는 높이에 따라 설 승부를 가르는 놀이까지 있었다고 한다.
유밀과와 함께 유과, 다식, 전과도 조선시대에 이르러 성행하였다.
특히 조선왕조 500년 역사에서 왕실을 중심으로 한 음식차림은 당시의
음식문화의 한 집체라고 할 수 있었다. 궁중 현회상에는 과정류로
대약과, 다식과, 만두과, 율무 흑임자다식, 송화 녹말다식, 청태 계정다식,
홍 백매화연사과, 백자연사과, 계백강정, 홍 세건반강정, 백세건반강정,
5색강정,5색엿강정, 홍 백입모빙사과, 청 황입모빙사과,
백자강정, 홍 백매화강정, 백세건반연사과, 백세건반요화,
홍세건반요화, 3색한과 등 24가지의 과정류를 모두 1자 8치의 높이로
고였음을 볼 때 조선시대 과정류의 화려함을 엿볼수 있다.
조선시대 문헌에 기록된 과정류는 유밀과류 37종, 유과류 68종,
다식류 28종, 전과류 51종, 과편류 11종, 엿강정류 6종, 당류 53종 등
모두 255종류로 다양했음을 알 수 있다.

이렇게 한과는 여러 종류가 있지만, 여러 가지 곡식의가루를 반죽하여
기름에 지지거나 튀기는 유밀과, 가루재료를 반죽하여 다식판에
박아 낸 다식, 익힌 과일이난 뿌리 등의 재료를 조청이나 꿀에
조리는 정과, 과일을 삶아 걸러 굳힌 과편, 과일을 익혀서 다른 재료와
섞거나 조려서 만드는 숙실과, 그리고 견과류나 곡식을 중탕한
된 조청에 버무려 만든 엿강정 등이 전해 내려오고 있다.

복된 명절과잔치때마다 빠지지 않고 선보이는 한과, 어려울때 일수록 조상들의 넉넉함과 정을 고마운 분들과 함께 나누세요. 양양 오색한과는 고급스럽고 실속있는 선물입니다